※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산은 이전’ 국정과제화, 민주당 협조 관건

[앵커]
2030월드엑스포 유치와 함께 부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이 산업은행 이전입니다.

지금이 새 정부의 국정과제 반영을 위한 중요한 시점인데, 무엇보다 산업은행법 개정을 위해선 민주당의 협조가 관건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한진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그리고 STX!

국내 최대 산업벨트 동남권의 주력 기업들이었지만,

골든타임때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하고 파산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지역 경제는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국책금융기관인 산업은행이 현장과 동떨어져 생긴 대표적인 실패사례입니다.

정책금융기관이 꼭 서울에 있어야할 이유가 없자, 윤석열 당선인도 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공약했습니다.

다음달 2일 발표될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될지, 아니면 아랫단계인 지역균형발전 실천과제에 포함될지 관심사입니다.

무늬만 금융중심지인 부산을 한단계 도약시킬 금융앵커 기업으로서 역할도 중요합니다.

{이영활/부산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산업은행이 이전해온다면 관련되는 금융관련 기업과 정부기관의 이전을 촉진해서 실질적인 산업중심지 도약에 크게 기여할것으로 생각합니다.”}

“관건은 산업은행 본점 위치를 서울로 규정한 산업은행법의 개정입니다.”

금융노조와 서울시가 강력 반발하는 가운데, 입법 칼자루를 쥔 민주당의 협조가 절대적입니다.

특히 부산경남 민주당 의원 6명이 나서줘야하는데, 미온적입니다.

부산에서 열린 민주당 비대위 회의에선 산업은행 얘기조차 꺼내지 않았습니다.

{박재호/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지난 4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지역균형발전, 2030 엑스포, 반드시 이것은 여야를 떠나서 실천하라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부산시는 문현금융단지 알짜땅 5천여평을 이전지로 제시하고 다양한 유인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산은법 개정이 안되면 2년 뒤 총선 이후로 밀릴수도 있습니다. 오는 금요일 부산을 찾는 윤석열 당선인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