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안 두고 이견 잇따라

경남도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안을 놓고 이견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번 획정안에 따른 선거구 통합으로 4인 선거구가 될 처지에 놓인 통영시 도서지역 주민들은 지역 대표성을 무시한 방안이라며 통합안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경남도의원들도 농어촌 지역의 4인 선거구 통합은 적절한 방안이 아니라며 광역의원 선거구 조정이 없는 지역은 기존 선거구 유지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남도의회는 내일(27) 임시회를 열어 경남도 시군의원선거구 획정위가 마련한 획정안을 심의, 의결합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