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마트 의무휴업 공휴일 강제

대형마트나 기업형 슈퍼마켓의 의무 휴업일을 공휴일로 강제하는 조례가 진주시에서 제정됐습니다.

진주시의회는 대형마트의 의무 휴업일을 평일이 아닌 공휴일로 강제하고, 영업 제한시간도 자정부터 오전8시까지에서 10시까지로 확대 시행하는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