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국민의힘 경남 지자체장 경선 과정 잡음 잇따라

국민의힘 경남 지자체장 경선 과정 잡음 잇따라

국민의힘 경남 지자체장 경선 과정에서 잡음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조규일 국민의힘 진주시장 예비후보는 최근 SNS에 자신의 주택 문제와 관련해 허황된 얘기가 떠돈다며 공정한 경선이 방해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민의힘 하동당협위원회는 최근 특정 후보들을 거론하며 걸러져야 한다고 공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13개 시*군의 경선을 끝냈지만 진주와 의령은 뒤늦게 경선 일정이 시작됐고, 함양과 하동은 아직 경선대상자와 경선 일정도 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