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 의창구 빈자리 차지 경쟁 치열

[앵커]
박완수 국회의원의 경남도지사 출마로 공석이 된 창원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열기가 뜨겁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후보자들의 출마가 봇물을 이루는 가운데 첫 경남 지역 첫 여성국회의원 탄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4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영선 전 의원이 창원시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김영선 전 국회의원(국민의힘)/”이 경남만 유독 단 한명의 여성 국회의원도 나오지 않기 때문에 그 유리천장을 깨는 첫 돌파를 제가 해내야 되겠다 그렇게 생각을 해서(출마를 하게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지수 경남도의원이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김지수 경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의창구 주민들의 많은 성원 덕분에 제가 경남도의회 최초의 여성 의장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동안 활동을 바탕으로 주민들의 지지를 바탕으로(출마에 나서게 됐습니다)”}

경남지역에서는 지금까지 여성 국회의원이 단 한명도 없었는데요, 그래서 이번 창원 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여야 여성 후보들의 맞대결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빈자리 경쟁이 벌써부터 치열합니다.

창원시장 경선에서 탈락한 장동화 전 경남도의원과 비츠로 장영기 회장도 국회의원 도전에 나섰습니다.

{장동화 경남도전의원(국민의 힘)/”의창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된다면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철학대로 성공한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장영기 (주)비츠로 회장(국민의힘)/”박완수 경남도지사 후보와 함께 의창구의 절대 부흥기를 맞이할 실물경제 혁신 전문가로써 준비된 국회의원이 되겠습니다.”}

이 외에도 김종양 전 경남경찰청장과 김호열 국민의힘 경남도당 전 사무청장도 출마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상규 전 조달청장이 창원시장에 이어 다시 출마에 나섰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측근인 배성범 전 창원지검장, 경남도지사 경선에서 탈락한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더불어민주당은 공민배 전 창원시장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보수 텃밭으로 국민의힘 후보들이 대거 쏟아지는 가운데 지방선거에 이어 국회의원 자리싸움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