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취재수첩]순경 출신 경무관 부산청 가능할까?

[앵커]
한 주 동안 지역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 사고와 이슈들을 짚어보는 취재수첩 시간입니다.

주우진 기자 나와 있습니다.

오늘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밝힌,
순경 공채 출신 경찰들의 고위직 승진 확대 방안에 대한 얘기 준비하셨다고요?}

[기자]
네, 경찰 구성원들은 입직 경로가 다양합니다.

크게 구분하자면 일반 공채인 순경 출신과 간부후보생 출신 그리고 경찰대 출신 이렇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요,

13만 경찰 가운데 순경 출신이 12만 7천명으로 전체의 96%를 차지하고 경찰대 출신이 2.5%, 간부후보생은 1.1%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런 비율에도, 군대로 치면 ‘장군’의 개념인 경무관 이상 고위직은 경찰대 출신과 간부후보생 출신이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경무관 이상 고위직 129명 가운데 순경 출신은 단 3명, 2.3%에 불과한데요.

소수의 특정 집단이 고위직을 독점하게 되면 건강한 조직이 될 수 없겠죠,

열심히 하면 그에 합당한 보상, 즉 승진 기회가 뒤따른다는 게 분명해야 의욕을 가지고, 사명감을 가지고 일을 할 텐데, 보이지 않는 벽에 막혀있다면 사기가 꺽일 수 밖에 없을 겁니다.

[앵커]
특정 집단의 고위직 독점을 타파해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 있어왔는데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순경 출신 고위직을 20%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고요?

[기자]
네 역량과 자질이 우수한 순경 출신 경찰관을 적극적으로 선발해서, 고위직 승진 인원을 일단 10%까지 늘리고 복수직급 도입 등 제도 개선을 통해 단계적으로 20%까지 승진 비율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순경 출신들은 반길만한 소식인데요,

순경 출신의 경무관 승진 확대가 곧바로 실현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경무관 아래 계급인 총경들 가운데 순경 출신이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일단 순경 출신의 총경을 많이 뽑아서 경무관 승진 대상 후보군을 늘리는 작업이 선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의 사정은 어떤지 좀 살펴봤는데요,

28년전인 지난 1994년에 당시 박정호 부산경찰청 정보과장이 부산청 최초의 경무관이자 순경 출신 경무관으로 승진한 적이 있었고, 그 이후로는 전무했습니다.

올해는 부산경찰청에, 경무관 승진 대상이 되는 순경 출신의 총경이 모두 3명 있는데요.

세명 다 1964년생으로 정년 퇴직이 얼마 남지 않았고, 또 3명 가운데 2명은 올해가 총경 3년차이기 때문에 총경 연차가 짧습니다.

그래서 사실상 올해는 부산에서 순경 출신의 경무관 탄생은 어렵지 않겠나 하는 의견이 많습니다.

[앵커]
네 다음 이야기로 넘어가겠습니다. 치안 최일선에 있는 지구대의 근무 체계 전환이 추진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지구대 소속 경찰들은 4조 2교대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하루씩, 주간-야간-휴무-비번 이렇게 돌아가는 구조인데요.

기존 4개 조에 1개 조를 더 추가해서 5조 3교대로 운영하는 시범운영이 부산에서 이달 1일부터 실시되고 있습니다.

추가된 1개조는 심야조입니다.

야간조는 밤 9시부터 오전 9시까지 근무하고, 심야조는 밤 10시에서 오전 7시까지 근무하는 조인데요.

주요 번화가 같은, 낮보다 밤에 더 일이 많이 몰리는 곳에는 밤에 야간조와 심야조를 함께 운영해서 야간의 많은 신고에 더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걸 목표로 합니다.

지난해 전국에서 시범운영을 했는데, 부산은 올해 부산진구 서면지구대와 해운대구 우동지구대 2곳에서 시범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5조 3교대는 주간 야간 심야 비번 휴무, 다시 주간 야간 비번 비번 비번 이렇게 10일의 일정이 반복되는 형태입니다.

한 주는 야간 근무 다음날 심야 근무에 바로 투입되고, 그 다음 주는 3일 휴식을 보장해주는 형태인데요. 휴식 기간이 격주에 한번은 길기 때문에 좋아하는 경찰이 있다고 하고요,

전체적으로 근무 시간이 4조 2교대때보다 조금 줄어든다고 하고요, 그에 따른 초과근무 수당도 역시 조금 줄어들어서 별로 안좋아하는 경찰도 있다고 합니다.

야간과 심야 근무를 이틀 연달아 서는게 힘들기도 하겠죠,

일단 서면지구대와 우동지구대의 경우 시범운영을 하는 것에 대해 70% 넘게 찬성했기 때문에 시작을 했다고 하는데요,

시민들의 치안만족도가 올라갈지, 야간 사건사고 대응에 효과를 낼지 또 경찰관들의 업무 체감 정도는 어떨 지 3개월 시범 운영 결과에 관심이 쏠립니다.

[앵커]
네 지금까지 주우진 기자와 취재수첩 함께 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