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늘의책]꽃잎 한 장처럼/ 이해인/ 샘터

2년여 동안 이어진 거리 두기는 해제됐다지만 여전히 사람의 온기가 그리운 요즘입니다. 불안과 우울의 시대, 이해인 수녀가 위로를 건넵니다.

‘꽃잎 한 장처럼’ 오늘의 책입니다.

==================

올해로 만 77세를 맞은 이해인 수녀가 온기와 향기를 품은 시와 산문으로 불안과 우울의 시대를 어루만져줍니다.

2019년 12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팬데믹 시대 2년여 동안 일간지에 실린 에세이와 시를 한 데 모았는데요.

일상에서 당연하게 누려왔던 것의 소중함을 깨달을 때, 비로소 참된 행복을 발견할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표제작 ‘꽃잎 한 장처럼’에서는 사랑하는 이들의 이름을 꽃잎으로 포개 천국까지 들고가겠다고 노래하는데요.

책의 말미, 일기 노트 속엔 주치의의 표정에 반성하고 음악 프로를 즐겨보는 시인의 일상이 스며들어있습니다.

오늘의 책이었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