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 위기 가속, 대학과 도시의 상생전략은?

[앵커]
대학교는 벚꽃이 피는 순서대로 문을 닫는다는 말이 있죠.

지역대학의 위기는 곧 지역사회의 위기인데,

대학과 도시의 위기극복과 상생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교육분권포럼이 열렸습니다.

이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취업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지난 2년 동안 부산에서는 대학 졸업생 240여 명이 모교의 언택트 교육 업무에 취업했습니다.

부산시가 행정안전부에서 40여억 원의 예산을 따내 지역연계 청년일자리 사업을 진행한 덕분입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주목 받기 시작한 언택트 산업에 대한 수요에 발맞춰, 시와 대학이 일자리를 만들어 낸 성과입니다.

{설상철/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장/”모교의 OJT(직장내 교육훈련) 형태의 교육도 되면서 일자리도 확보한 그런 사업으로.
지역에서 훈련해서 지역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빠르게 줄어드는 학령인구 등으로 지역 대학들은 위기에 직면했는데, 지역 대학의 위기는 곧 지역 사회의 위기로 이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대학과 지역이 위기극복과 상생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강병중/KNN 회장/”지역사회 발전의 구심점이자 성장축이 될 수 있도록 대학과 도시는 끊임없는 상생 노력을 이어나가야 합니다.”}

지역의 여러 주체들은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배출할 수 있도록 대학의 변화를 요구했습니다.

{김형균/부산테크노파크원장/”지역사회에서 요구하는 형태로 교육 커리큘럼이 바뀌어져야 하고.
기업도 이런 대학들에게 적극적인 지원과 지역 인재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코로나 팬데믹이 불러온 교육현장과 산업계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산학협력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대학의 위기가 지역의 위기라는 인식 아래 지역과 대학, 지역산업의 상생 발전전략 마련을 위한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KNN 이민재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