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등생 저학년 간 성추행 사고, 해결책 고민

[앵커]
초등학교 1학년 여학생이 친구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며 등교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인지능력이 부족한 어린 나이에 벌어진 일이라며 교육당국이 판단을 미루는 사이, 피해 아동의 상처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초등학교 1학년 딸 A 양을 키우는 김 모씨.

지난달 놀이터에서 놀고 온 딸 아이가 갑자기 신체적인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A양은 같은 학교 남자 아이에게 신체를 만지는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양 어머니/”(딸이) ‘하지 말라고 했어 엄마, 근데도 테스트라고 말하면서 또 만지더라고…(말했습니다.)”}

남자 아이의 어머니는 아들의 해당 행위 사실을 확인해 줬습니다.

김 씨는 딸이 너무 힘들어한다며 남학생의 전학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상대방 학부모는 사과는 하겠지만 아무것도 모르고 한 행동인큼 전학 대신 학폭위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입장.

학교 측은 학교 재량으로 결정을 내리기 힘든 상황이라며 교육청에 학폭위 심의를 신청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A 양은 트라우마를 호소하며 등교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정신과 진료와 성상담을 병행했지만 가해 학생이 있는 학교로 돌아 갈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A 양 어머니/”놀이터를 내가 나가지 말걸… 그랬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텐데 내가 학교 못 나가는 일은 없었을텐데…”}

전문가들은 나이 어린 자녀들의 경우 더 조심스런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합니다.

{김예지/부산성폭력상담소 팀장/”처벌적인 관점으로 본다기 보다는 우리가 이 친구가 성에 대해서 다시 올바른 관점이나 관념이나 정보 등을 바로세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이 필요합니다.”}

어린 학생들 사이에도 언제든지 벌어질수 있는 성추행과 성폭력.

대응 수위를 놓고 교육계의 고민이 깊어지는 사이 피해가족의 상처도 커지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05

  • loe** 5 일 전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일어났네요 먼저 피해자와 가해자의 즉각적인 분리와 피해자에 대한 지속 가능한 즉각적인 조치와 치료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 jae** 1 주 전

    장난일수 있다.하지만 상대방도 똑같은 자식이다.뇌가 있으면 자기 자식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해야 애들도 잘못한걸 뉘우치고 다시는 그런짓을 저지르지 않을것인대…무조건 감싼다고만 될일인가…

  • 이** 2 주 전

    피해자와 가해자 분리는 당연한 우선적 조치 아닌가요?? 상식조차 통하지 않는 현실이 화가 납니다. 피해 아이 심리적 트리우마 평생 갈지도 모르는일 입니다.

  • 이** 2 주 전

    너무 화가 나서 글 남깁니다.
    백번 양보해서, 어린 남자 아이를 처벌할 수는 없다고 해도,
    그 부모들은 엄연히 성인이고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데, 전학이 부당한 처사인 것 인양 책임 회피하시다니요??!!!!
    당연히 부모로서 책임을 지고, 전학을 가야죠!! 못간다고 버티고 있으면 어떡합니까? 2차 가해 아닌가요???!!!
    그럼 트라우마를 가진 피해자 아동을 가해자 아이와 같은 학교에 계속 등교시켜야 하나요? 말이 됩니까??!!!!!!

  • 백** 2 주 전

    가해자와 피해자를 즉각 분리시켜야 하는게 기본아닌가요? 가해자가 어리다고 분리를 안시키고 피해자가 피해야하는 현실이 참 기가차네요.

1 19 2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