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흉기 난동 40대, 징역 2년

창원지법 제1형사부는 병원에서 환자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기소된 41살 김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살해할 고의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지만 범행 은폐를 시도했고 피해자들의 부상이 심해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7월 새벽, 경남 남해에서 아들과 같은 병실에 입원한 환자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