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병원 치료 중 달아난 50대 수감자, 두 달 만에 검거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 달아난 50대 수감자가 두 달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어제(12) 구속집행정치 처분을 받고 사라진 50대 A씨를 부산진구의 한 아파트에서 검거했습니다.

A씨는 상품권 중개 사기 등으로 46억 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 받고 부산구치소에 수감됐습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