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재선 도전 vs 정치신인’ 부산 북구청장 맞대결

[앵커]
다가오는 6.1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후보를 소개하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부산지역에서 민주당계가 강세를 보이는 낙동강벨트 중 하나인 부산 북구편입니다.

부산 북구청장 후보로 맞붙은 현역 구청장과 정치 신인을 이민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명희 대 오태원.

단수공천을 받은 민주당의 정명희 후보는 지역 시의원 출신 현역 구청장의 프리미엄을 앞세워 재선에 도전합니다.

구포 개시장 정비와 기초연금 시행령 개정 등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낙동강 별빛 테마 공원 조성과 화명생태공원 수상 극장 건립 등 자연환경 관광 자원화를 대표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정명희/부산 북구청장 후보/”4년 동안 북구의 미래를 설계했기 때문에 제가 재선이 되면 바로 현장에 뛰어들어서 북구를 위해서 일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강점….”}

종합 건설사, 건축 사무소 대표로 오랫동안 일해온 국민의힘 오태원 후보는 지방선거에 처음 이름을 올린 신인입니다.

하지만 국내 최초로 기술 3관왕에 오르는 등 건축계에서는 널리 알려진 인물인만큼,

북구청 신청사와 디지털 복합 문화센터 건립 등 자신의 장기를 살린 공약을 내세웠습니다.

{오태원/부산 북구청장 후보/”도시 건설에 대해 기획에 대해서 전문가답게 제가 미래 지향적으로 할 생각을 가지고 있고, 제가 (기업) 경영을 해왔기 때문에 기업하고 행정하고 접목시켜서….”}

인구 28만, 유권자수 약 24만 명인 북구는 부산에서 민주당이 강세를 띠는 낙동강 벨트의 한 축을 맡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정명희 현역 구청장이 잡음 없이 공천받은 반면, 신인 오태원 후보는 당 내 경쟁을 뚫고 공천을 받으면서 보수 표심이 얼마나 결집하느냐가 두 후보 모두에게 중요한 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한편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한장운영 후보는 아직 정확한 출마 여부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KNN 이민재입니다.

이민재 기자
  • 이민재 기자
  • mas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