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에 이어 중부 경남 레미콘 노조도 총파업

부산과 동부경남에 이어 중부 경남 레미콘 노조도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밀양,의령, 창녕, 창원, 함안 권역 경남건설기계지부 레미콘 지회는 조합원 470여명 등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운송료 인상과 기존에 없앤 상여금 지급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앞서 부산과 김해, 양산, 진해지역 레미콘 노조는 지난 9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 공사장 8천여곳의 콘크리트 타설이 중단되는 등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