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전두환 고향’ 합천에서 첫 5.18 기념식 열려

전두환의 고향 합천에서 사상 처음으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합천지역 시민단체 주최로 열린 이번 기념식의 참석자들은 전두환의 아호를 딴 일해공원 명칭이 바뀌어야 한다는데 뜻을 함께 했습니다.

기념식에 맞춰 시민단체가 합천군수 선거 후보에게 일해공원 명칭 변경 절차 여부를 물은 질문에 민주당 김기태 후보와 무소속 배몽희 후보는 찬성의 뜻을 나타냈고, 국민의힘 김윤철 후보와 무소속 박경호 후보는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