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취약계층 위한 ‘사랑의 집 고치기’ 봉사 활동

농촌 취약계층 위한 ‘사랑의 집 고치기’ 봉사 활동

농촌에 사는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집 고치기’ 활동이 시작됐습니다.

농협중앙회와 지역 농협은 통영 도산면에서 봉사단 발대식을 열고, 통영과 고성에 있는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농가 11곳을 선정해 노후된 집을 무료로 수리하는 봉사 활동에 나섰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