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함안 공사장에서 60대 노동자 숨져

함안 공사장에서 60대 노동자 숨져

오늘(19) 오전 8시쯤 경남 함안군 칠원읍의 한 공사현장에서 용접 작업 노동자 62살 A 씨가 숨졌습니다.

A 씨는 토사를 반출하는 현장을 지나가다 굴착기와 벽면 사이에 끼여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용노동부는 현장 시공사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과 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