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경남 3곳 레미콘 운반비 협상 타결… 조만간 정상 가동

부산과 경남 일부 지역 레미콘 운반비 협상이 파업 12일 만에 타결됐습니다.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는 어제(20일)밤 늦게까지 민주노총 부산건설기계지부와 협상을 벌여, 레미콘 운반비를 5만원에서 5만9천원으로 18% 인상하고, 격려금을 1년에 50만원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건설기계지부에 속한 부산광역시, 경남 양산시, 김해시, 창원시 진해구 지역의 레미콘 생산이 조만간 정상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