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가을 밤바다 수놓은 불꽃 향연

앵커:

제 9회 부산불꽃축제가 어제(26)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일대에서 화려하게 펼쳐졌습니다.

모두 8만발을 쏘아 올려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는데, 그 환희와 감동의 순간을 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치의 틈도 없이 인파로 꽉 들어찬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입니다.

저녁 8시가 되자 화려한 불꽃이 하늘을 장식하기 시작합니다.

지름 400미터의 초대형 불꽃이 밤바다를 훤히 밝히고,

국내 처음으로 이과수 폭포를 형상화한 불꽃이 색깔별로 광안리 바다에 떨어집니다.

길이 1킬로미터의 나이아가라 불꽃 폭포수와 7마리의 불새 쇼 등 모두 8만발의 불꽃이 가을 밤을 수놓았습니다.

때로는 숨죽이고 때로는 탄성으로 시민들의 호흡은 불꽃의 리듬에 따라 하나가 됐습니다.

{한훈/부산 화명동/"정말 좋지요. 제가 몇년동안 (불꽃축제에) 못왔거든요. 부산에 있으면서 서울의 병원 간다고 못와서 시간없어도 저 혼자 뛰어왔어요."}

외국인 관광객들도 예상을 넘어서는 화려한 밤하늘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파울라/핀란드/"핀란드 불꽃축제는 규모가 훨씬 작아요. 여기는 훨씬 크고, 불꽃이 정말 아름다워요."}

불꽃 축제를 즐기려는 시민들은 광안리 해수욕장뿐만 아니라 황령산과 장산, 마린시티등에도 넘쳐났습니다.

올해 부산불꽃축제는 부산직할시 승격 50주년을 맞아 '50년의 사랑, 부산'이라는 주제로 펼쳐졌습니다.

올해 9회째를 맞은 부산불꽃축제는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져 150만명이 찾은 것으로 추정 집계됐습니다.

더욱 웅장하고 화려해진 부산불꽃축제가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한 가을의 추억을 남겼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