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음주 뺑소니 차량에 출근길 부부 참변

[앵커]
경남 하동에서 새벽시간 음주운전을 하던 40대 남성이 경운기를 들이받고 현장에서 달아났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운기에는 고사리를 캐러 가던 부부가 타고 있었는데 남편은 숨지고 아내는 크게 다쳤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 시간, 경남 하동군의 한 도로입니다.

경운기 한 대가 지나가더니, 그 뒤를 한 차량이 빠른 속도로 따라갑니다.

잠시 뒤, 차량은 경운기를 뒤에서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현장 곳곳에는 이렇게 차량 파편이 널브러져 있고, 차량이 마지막으로 들이받은 나무에는 충돌 흔적이 선명히 남아있습니다.

이 사고로 60대 경운기 운전자가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50대 아내가 크게 다쳤습니다.

부부는 아침 일찍 고사리를 꺾으러 나서던 길이었습니다.

사고를 낸 차량 운전자 40대 A 씨는 사고 직후, 아무런 구호조치도 하지 않은 채 차와 동승자까지 버리고 지인의 차를 타고 현장에서 달아났습니다.

달아난 A 씨는 인근 모텔에 숨어있다 40분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당시 A 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경찰 관계자/”경남의 지인들하고 술은 마신 것으로… 기억이 잘 안난다고 하는 정도고, 어두웠던것 같아요. 그래서 미처 보지 못했다고…(주장합니다.)”}

경찰은 음주*뺑소니 등의 혐의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도피를 도와준 지인도 입건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