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마약 증거물, 낚시객이 발견해 해경에 덜미

[앵커]
마약을 투약한 뒤 증거를 없애기 위해 주사기를 바다에 버린 50대 두 명이 해경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이 버린 주사기는 낚시객의 낚싯줄에 걸리면서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울산의 한 빌라에서 해경이 필로폰이 담긴 주사기를 찾아내고 현장에서 피의자를 검거합니다.

일주일 뒤 부산의 한 원룸에서도 50대 A 씨가 붙잡힙니다.

체포 당시에도 필로폰을 투약했던 이들은 조직폭력배 A 씨와 그의 지인 B 씨입니다.

지난해부터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두 사람은 바다에 버린 투약 도구가 발견돼 덜미를 잡혔습니다.

“A 씨는 이곳 부둣가에 낚시를 하러 오던 길에 그동안 마약 투약에 사용했던 마약 주사기를 봉지에 싸서 바다에 버리고 갔습니다.
그 뒤 다른 낚시객이 던진 바늘에 비닐봉지가 끌려올라 온 것입니다.”

비닐봉지 안에서 발견된 주사기는 60여 개에 달했습니다.

{해경 관계자/”집에 (투약 도구가)보관돼 있으면 안 되니깐 A 씨가 낚시를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낚시를 가는 길에 (봉지에) 돌멩이를 넣고 버려 버린 거죠.”}

주사기에서는 두 사람의 혈흔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동종 전과 피의자들의 DNA를 대조해 두 사람을 검거했습니다.

해경은 이들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송치했으며 구입 경로 등을 추가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