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경남 유입 차단 방역 강화

아프리카돼지열병 경남 유입 차단 방역 강화

지난 26일 강원 홍천의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7개월 만에 다시 발생하자 경남도는 도내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 강화에 나섰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어제(26) 오후 6시 반부터 48시간 동안 경기*강원지역의 돼지 농장과 도축장 등 축산관련 차량과 시설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경남도도 도내 축산차량과 도축장 소독을 철저히 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