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백화점 광복점 임시사용승인 연장 불허

[앵커]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내일(1)부터 문을 닫게 됐습니다.

부산시가 임시사용승인 연장 불허를 공식화한 가운데, 영업중단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시가 광복점의 임시사용승인을 연정하지 않기로 공식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 광복점은 내일(1)부터 운영이 중단됩니다.

백화점에서는 내일 하루 자체 휴무 의사를 밝혔지만, 운영 중단은 이와 관계없이 시작됩니다.

당장 광복점이 문을 닫는다는건 이곳에 입점한 8백여개 업체 3천여명이 다 함께 일손을 놓게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롯데 광복점의 운영 중단은 광복점 바로 옆에 부산의 랜드마크로 지을 예정이던 롯데타워가 원인입니다.

최초 계획보다 절반으로 준 56층으로 경관심의까지 통과했지만, 부산시는 여전히 롯데측의 추진 의지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필한/부산시 건축주택국장/5월 31일자 종료되는 연장 심의는 검토하지 않겠다고 발표를 했습니다. 아직까지 저희들이 추진 의지에 대한 확실한 신뢰를 갖지 못하고 있습니다. }

부산시는 롯데 최고 경영진의 확고한 사업추진 의사가 없으면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광복점 운영중단은 남포동 일대 원도심 경기에도 악영향을 미치는만큼 조속한 해결을 바라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전종윤/부산상공회의소 경제정책본부/입점 상인들의 돌이킬 수 없는 피해뿐만 아니라 수천에 달하는 일자리 불안 문제, 그리고 관련 유통 산업의 피해가 불가피하며 이러한 피해는 지역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부산시의 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는 결국 롯데가 직접 풀어야 할 상황입니다.

{도한영/부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미흡하다는 부산시의 판단들이 있기 때문에 롯데 측에서는 하루빨리 이 부분에 대해서 보완을 해서 실질적으로 부산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로 반드시 세워질 수 있도록 해야 되겠다라고 생각됩니다.}

영업중단을 맞게 된 롯데백화점은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정호경/롯데백화점 홍보팀장/저희가 하겠다는 진정성을 분명히 가지고 있고 빨리 서둘러 부족한 부분을 채워서 영업 재개를 하겠으며 롯데타워도 고객들의 염원에 맞게 조속히 건축을 완공하도록 하겠습니다.}

양치기 소년이 되어버린 롯데가 어떻게 신뢰성있는 해법을 내놓을지가 영업중단을 풀어낼 열쇠가 될 전망입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