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밀양 대규모 산불..바람 타고 삽시간에 번져

[앵커]
밀양에서 난 산불이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번지면서 180ha를 넘게 태우고 주민 470여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엄청난 양의 연기가 시가지를 뒤덮은데다, 김해까지 타는 냄새가 날 정도 였습니다.

황보 람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기자]
희뿌연 연기가 하늘을 뒤덮습니다.

산등성이 곳곳에서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조금 떨어진 도심에서까지 엄청난 양의 연기가 피어오르는 게 보입니다.

오늘(31) 오전, 9시 반쯤, 경남 밀양시 부북면의 한 야산 중턱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강한 바람과 함께 삽시간에 불이 번지면서, 인근 마을 주민 470여 명은 긴급대피에 나섰습니다.

보시다시피 민가가 있는 마을 바로 뒤쪽 산에서 엄청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불이 더 아래로 번졌다면 대형 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습니다.

{오순자/마을 주민/”‘확’ 불이 올라오더라고. 그래서 놀랐죠. 놀랐죠. 엄청나게 놀랐고. 금방 내려오라더라고 바람이 부니까. 바람이 부니까 금방 막…”}

{조조영/마을 주민/”가슴이 벌렁벌렁 뛰었죠. 아이고, 우리 큰집이 이 밑에 있는데 거길 제일 걱정 많이 했어요.”}

현장 주변의 한 요양병원 옥상으로 불이 옮겨 붙어 병원 직원들이 급히 진화 작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서홍일/요양병원 관계자/”주민들이 제보를 해서 옥상에 불이 났다고. 그래서 소화기를 들고 1층에서 뛰어올라왔죠.”}

소방당국은 요양병원과 마을 주변으로 방화선을 만들었습니다.

현장 가까이 있던 밀양구치소의 재소자들은 대구교도소로 옮겨졌습니다.

밀양과 접해있는 김해에서까지 타는 냄새가 나고, 재가 날아다닐 정도로 불길은 번졌습니다.

현재까지 추정되는 피해면적만 180ha 이상, 축구장 25개가 넘는 넓이입니다.

대기가 건조한데다, 불이 퍼지기 쉬운 소나무가 많아 피해를 키웠습니다.

산림당국은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헬기 40여 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습니다.

{남성현/산림청장/”5월 잎이 오르기 때문에 불보다 연기가 많이 올라오는게 특징입니다. 항공기 안전에 최대한 유념해서 (진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산림당국은 산불 진화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