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집회 첫 금지

경남 양산경찰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단체에 대해 처음으로 집회 금지를 통고했습니다.

이번 집회금지는 코로나백신피해자 가족협의회가 집회를 신고한 13곳 중 문 전 대통령 사저 앞과 평산마을 회관 앞에서 열겠다는 집회에 대해서입니다.

경찰은 주거지역 집회로 피해가 발생하거나 사생활 평온을 해칠 우려가 있으면 집회를 금지할 수 있다는 관련 법률에 금거해 금지통고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