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함양 폐타이어 야적장 화재

오늘 오전 11시 반쯤 경남 함양군 안의면 황곡리에 있는 폐타이어 재활용 야적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 없었지만 여덟시간 만에 꺼진 불에 시커먼 연기가 확산해 인근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습니다.

한편 밀양 산불은 잔불정리와 뒷불감시를 계속하는 가운데 밀양시와 경찰이 본격적인 원인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