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발달장애인 비극적 사고, 합동추모제 열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경남지부는 오늘(9) 경남도청 앞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죽음을 강요당한 발달장애인과 가족을 위한 합동추모제를 열었습니다.

지난 달 말 경남 밀양에서 발달장애 자녀를 둔 어머니가 투신하는 등 최근 전국적으로 관련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발달장애인 가족들은 정부와 경남도에 24시간 지원체계 구축 등 제도 마련을 요구하며 이달 말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