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북항 재개발 담당 고위공무원 비위 혐의 기소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을 담당했던 고위공무원이 비위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파장이 예상됩니다.

대전지검 형사4부는 한 건설업자에게 사업 부지 특혜 분양을 약속하고 나중에 부지를 팔아 이익을 나눠
갖기로 한 혐의 등으로 해양수산부 소속 3급 공무원 A 씨를 불 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A 씨가 예상 이익 1천억원 가운데 2백억원 상당을 또다른 공무원과 나눠 가지려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A 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