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수두로 판명

인천에서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부산의 한 병원에 격리됐던 외국인 의심환자는 원숭이두창이 아닌 ‘수두’ 감염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19일부터 인후통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 국내 입국 다음날인 어제 부산에서 치료를 받던 외국인 A 씨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