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래퍼 최하민, 아동추행혐의 1심에서 집유3년

전주지방법원은 아동 추행 혐의로 기소된 래퍼 경연대회 준우승자 최하민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최 씨가 가족과 함께 길을 걷던 아동의 신체 일부를 만져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을 지적했습니다.

앞서 최 씨는 지난해 부산 해운대에서 9살 B 군의 신체 일부를 접촉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