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동 상습 학대 양부모 집행유예 규탄 잇따라

김해 초등학생 자녀를 상습적으로 학대한 양부모가 최근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아동*의사 단체가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규탄했습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와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재판부가 극심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피해 아동이 가정에 복귀할 것을 암시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양부모가 꾸준한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 한 것은 피해 아동의 가정 복귀를 전제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