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시력잃는 레이저포인터 밀수입 적발

[앵커]
요즘 캠핑장에 가면 밤하늘에 레이저포인터를 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도 많이 가지고 노는데요,

국내 안전 기준보다 121배나 강력해 실명할 수도 있는 중국산 제품을 밀수입한 일당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초록색 빛줄기가 하늘 높이 선명하게 치솟습니다.

‘별 지시기’라 불리는 레이저포인터의 불빛입니다.

별자리를 가리킬 수 있어 캠핑족들 사이에서 특히 인기가 높습니다.

하지만 이 제품은 안전기준을 위반한 밀수입품입니다.

국내법상 레이저 포인터는 1mW 미만의 1,2등급 제품만 팔 수 있습니다.

3등급 이상부터는 안전상의 이유로 유통이 금지됐지만 적발된 제품은 최대 121배까지 초과했습니다.

{양창규/부산본부세관 수사1팀장/”(레이저포인터는) 안전검사 확인받은 제품에 한해서 수입과 유통이 가능하게 돼 있습니다. 고출력으로 인해서 수입이 불가능한 제품을…”}

부산세관은 지난 2019년 이후 안전기준을 초과한 중국산 레이저포인터 3만 4천여 개를 밀수입한 업체 3곳을 적발했습니다.

국내안전기준을 75배 초과한 제품입니다. 이렇게 비닐에다 쏘면 곧바로 구멍이 뚫리고요. 풍선도 터집니다.

만약 사람 눈에 쏜다면 심각한 시력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김태형/부산 밝은눈안과병원장/ “망막과 맥락막의 온도를 올려서 단백질 변성을 일으키게 됩니다. 특히 아이들이 레이저용품을 가지고 놀다가 눈의 시력을 잃은 경우도…”}

밀수입 업자들은 모양이 비슷한 휴대용 랜턴으로 제품명을 속이고, 안전확인신고증명서도 위조해 온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레이저포인터를 구매할 땐 모델명과 안전인증번호를 꼭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