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동산 조정지역 해제, 부산*창원 포함될까

[앵커]
정부가 이달 말 일부 지역에 대해 부동산 규제해제 여부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난 2020년부터 규제지역으로 묶인 부산과 창원은 매매가격 하락이 본격화하면서 해제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경남지역 가운데 유일하게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창원 의창구입니다.

지난 2020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뒤 의창구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한해 사이 크게 줄었습니다.

급격히 오르던 매매가격지수도 완만해졌습니다.

여기에 같은 의창구라도 미분양 사태가 발생하면서 핀셋 해제 건의까지 나왔습니다.

{하재갑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경남지부장/”계속 대출이 규제돼 있고 금리가 인상되다 보니까 집을 마련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계속 이렇게 두면 창원의 집값 폭락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새로운 정부 출범 이후 첫 주거정책심의위원회가 이달 말에 개최되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 의창구 북면과 동읍 지역은 지속적 건의로 해제됐기에 경남은 창원 의창구와 성산구 규제지역 해제를 위해 힘을 싣고 있습니다.

중구와 기장군을 제외한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 묶인 부산도 해제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해운대구와 연제구,강서구 의 경우 올해 들어 매매가격지수가 연속 하락하면서 가격 하락 움직임이 본격화했다는 분석입니다.

여기에 최근 경기침체에 우려에 집값 상승률이 둔화가 가속화할 전망이어서 규제지역 해제에 대한 요청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