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마스크 벗으니 밝은 표정” 개장 첫 주말 인파 몰려

[앵커]
부산과 경남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전면 개장 첫 주말을 맞은 해수욕장은
하루 종일 북적였습니다.

2년전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백사장에서 마스크를 벗게 되면서 시민들의 밝은 표정도 볼 수
있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에는 형형색색 파라솔이 펼처져 있습니다.

제트스키가 시원하게 물살을 가르고, 물 안에서는 가족, 친구들끼리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남윤지 남유정 남윤성/대전시 봉명동/”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간 것 같아서 너무 즐겁고, 오랜만에 가족 여행오니까 행복하네요.”}

아이들도 마음껏 물놀이를 하며 코로나로 답답했던 마음도 떨쳐 보냅니다.

{이승준 이민준/충북 충주/”좋아요. 원래는 저희가 물놀이장 갔을 때 마스크를 쓰고 놀아가지고 불편했는데 이제 마스크 벗을 수 있어가지고 편하게 놀 수 있어가지고 좋아요.”}

“폭염특보가 내려진 부산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는데요.

마스크 없이 물놀이를 즐길 수 있게 된 시민들은 어느때보다 즐거운 휴일을 만끽했습니다.”

전면 개장에 들어간 해운대 4만8천명을 비롯해 오늘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에는 15만명의 인파가 찾았습니다.

지난해 개장 첫 토요일 6만8천명 보다 2배 이상 늘었습니다..

코로나 이전에는 한해 3~4천만명 오던 방문객이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2년 동안은 1천만명 안팎에 불과했던 상황!

상인들은 아직 첫 주말이긴 하지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습니다.

{강상철/파라솔 대여업/”작년에는 아예 이맘때는 관광객들이 안오고 있었거든요. 근데 지금 보니까 앞으로 쭉 이거보다 더 나아질 것 같으니까 그런 점에서 좋습니다.” }

해수욕장 인근 상권 분위기도 확연히 달라졌습니다.

구남로 광장은 관광객들로 북적였고 코로나로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버스킹 공연도 살아났습니다.

경남에서도 오늘 창원 광암해수욕장, 거제 16개 해수욕장 개장을 시작으로 26곳이 순차적으로 문을 엽니다.

올해 해수욕장에서는 한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축제도 예정된 가운데, 방역당국은 개인 방역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