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헬리패드’ 경남 권역외상센터 난항, 병원 부담만 늘어

[앵커]
헬기 이착륙장 문제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경남만 아직 권역외상센터가 없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논의 과정을 살펴보니 정부와 경남도반대로 늦어지는 것인데, 예산 부담은 전부 병원이 짊어지게 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정부와 경남도의 책임있는 자세가 요구됩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경상국립대병원 옆 남강 둔치의 헬기 이착륙장, 헬리패드입니다.

긴급 환자를 병원까지 1~2분이면 이송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병원은 멀쩡한 헬리패드를 두고 병원 내부에 헬리패드를 또 만들어야 합니다.

권역외상센터 지정을 위해서는 반드시 병원 안에 헬리패드가 있어야 한다는 보건복지부의 입장 때문입니다.

병원이 헬리패드 공사를 준비하지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

전체 120억원 예산을 들여 2,910kg 이륙 중량의 헬리패드를 만들겠다 제안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경남도가 반대에 나섰습니다.

대형 의료헬기를 쓸 수 있게 11,200kg 이륙 중량을 요구한 것입니다.

경상대병원 건물은 30년이 넘어 대형 헬기 무게를 견디지 못합니다.

{임정우/경상국립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경상남도에서는 꼭 (대형 의료) 헬기를 사가지고 헬리패드를 했으며 좋겠다 계속 말씀을 하셔서 그것 때문에 시선준공이나 승인이 늦어지고…}

보강공사 필요에 공사비는 275억원으로 뛰었습니다.

하지만 도비 지원이 약간 늘었을 뿐 국비 지원은 변한 것이 없습니다.

정부의 반려로 강변 헬리패드를 못쓰고, 경남도 의견에 보강공사를 해야하는데 늘어난 공사비는 병원이 떠안게 된 것입니다.

{조창래/진주참여연대 상임대표/예산이 늘어났으면 지원액도 당연히 다시 조정이 되어야 되는 것 아닙니까. 비율에 따라서. 그런데 조정을 안해주고 예산은 그대로 해라 이렇게 이야기 한다면 그건 하지말라는 말과 똑같은 이야기고…}

정부와 경남도가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사이 경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권역외상센터가 없는 지역이 됐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