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희주의 날씨] 폭염특보 확대*강화, 태풍 ‘에어리’ 비껴가..모레까지 가끔 비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경남 남부에도 폭염주의보가 확대된 가운데 양산과 합천, 창녕에는 폭염경보로 격상됐는데요, 내일도 오늘만큼이나 푹푹 찌는 무더위를 보이겠습니다. 또 대부분 지역에는 밤에 열대야도 나타나겠습니다.

북상하고 있는 제4호 태풍 ‘에어리’는 일본 쪽으로 방향을 틀어 모레 오사카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다만 태풍이 만든 비구름으로 부산과 남해안에는 비가 지나겠습니다. 모레 새벽까지 최고 40mm로 많지는 않겠고요, 대기불안정으로 경남내륙에는 당분간 소나기가 자주 내리겠습니다.

전국에 폭염 위기 경보 ‘경계’단계가 발령 중입니다. 내일도 더운 날 속에서 내륙을 중심으로는 소나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게 출발하겠고, 낮 기온도 오늘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겠습니다.

중부경남지역 낮 최고 창원 31도, 거제 30도, 밀양은 34도까지 오르겠고요,

부산도 낮 최고 30도, 양산과 김해 32도가 예상됩니다.

남해동부 먼 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높은 물결과 함께 바람이 강하게 불어서 주의가 필요하고요, 부산과 남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유입되겠습니다.

비는 모레까지 가끔씩 이어지다가 잦아들겠지만, 태풍이 덥고 습한 수증기를 몰고 와 당분간 찜통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