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북항 입주 공공기관, 치열한 부지확보전

[앵커]
부산항 북항 일대에서는 재개발이 한창 진행중입니다.
많은 기관들이 새로 들어오고 또 기존의 기관들은 움직여야 하는데, 이전할 공공기관들의 이사 부지가 부족해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북항재개발 1단계 부지 가운데 공공기관이 들어오도록 지정된 공공포괄용지입니다.
합동청사를 제외하곤 거의 유일한 공공기관용 땅인데, 공개 입찰을 통해 내년 초에는 새 주인이 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이 작은 땅을 노리는 공공기관만 현재까지 8곳이나 된다는 겁니다.”

북항2단계 부지에 포함된 남해해경청은 빠르면 2024년, 이전을 시작해야 합니다.

하지만 치열한 부지 확보 경쟁 속에 부지를 아직 확정짓지 못해 이전 준비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김재성/남해해양경찰청 홍보계장/ “현 부지는 2단계 용도와 맞지 않아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향후 북항의 치안수요를 고려할 때 1단계 부지내 이전이 필요합니다.”}

소방본부도 마찬가지입니다.

2단계 부지에는 소방센터가 아닌 동부소방서를 지을 계획이지만 역시 부지 확보가 쉽지 않습니다.

{유형석/ 부산소방재난본부 기획예산계장/ “부산의 랜드마크(북항) 지역에 시민안전을 지켜줄 충분한 소방력을 배치하기 위해선 저희 소방청사의 부지 확보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

지은 지 34년이 지난 동부경찰서는 1단계 부지에 새 청사를 짓고 싶지만 부지를 구하지 못해 현 위치에 재건축하는 방안도 고민중입니다.

공공기관 용지에는 LH 토지주택공사도 입주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북항재개발 1단계 부지에 공공기관 용지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된 가운데, 해양수산부는 뒤늦게 부지 확대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