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화마입은 노거수, 전문가 “생육 원만”

3년만에 고향에 돌아왔다 화마를 입은 500살 된 회화나무가 생존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합동 진단에서 뿌리 활착이 이뤄졌고, 잎이 난 점을 들어 생육은 원만하다고 봤습니다.

다만 진주에서 이전하기 전보다 65% 정도 활력이 떨어진만큼 주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