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우조선 협력사 파업, 경남도 해결 촉구

대우조선해양 협력사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간지 한달이 넘은 가운데 노조가 공권력 투입을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노총은 경찰이 농성중인 조선하청지회 지회장 등 2명에게 체포영장을 신청해 파업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과 산업은행 뿐만 아니라 경남도도 적극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