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바다 쓰레기 몸살, “93%가 플라스틱”

[앵커]
여름철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바다를 찾는 분들 많습니다.

반면 바다는 여름이면 각종 쓰레기로 큰 곤욕을 겪는데요, 특히 일회용품이나 플라스틱 쓰레기는 바다를 점령하고 있습니다.

미세플라스틱은 어류를 통해 우리 식탁에도 그대로 오르는 등 악순환도 이미 시작됐습니다.

조진욱 기자가 쓰레기가 넘치는 바다에 나가봤습니다.

[기자]
“바다 위 청소부라 불리는 청항선을 탔습니다. 선원들은 여름이면 매일 아침마다 쓰레기와 전쟁을 치른다고 하는데요. 북항앞바다를 돌며 현장을 살펴보겠습니다.”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커다란 스티로폼, 배로 접근한 뒤 갈고리로 낚아챕니다.

커다란 각목도 순식간에 건져 올립니다.

페트병처럼 육상에서 떠밀려온 작은 쓰레기들은 컨베이어 밸트를 이용해 배 위에 싣습니다.

잠깐만에 선상은 버려진 부표부터 포대와 라면용기 등 종류도 다양한 쓰레기가 쌓입니다.

이렇게 건져내는 바다 쓰레기는 매일 약 3톤 규모.

피서객이 몰리고 장마나 태풍이 오는 여름철에는 평소보다 배로 많은 쓰레기가 나옵니다.

{박범석/ 한국해양환경공단 부산지사 항만정화1호선장/ “(여름에는) 적재함이 꽉 차기 때문에 7~8번 정도는 다니고 있고요. 피서객들이 주로 버리는 페트병 물병, 돗자리 같은 게 많이 떠내려 옵니다.”}

부산앞바다에서 수거된 쓰레기의 93%는 플라스틱입니다.

스티로폼이 바다에서 잘게 부서져 떠다니는 미세 플라스틱은 생태계에도 나쁜 영향을 끼칩니다.

한반도 연안에 사는 바다거북의 80%가 플라스틱을 먹은 사실도 최근 연구결과로 확인됐습니다.

음식에 사용되는 천일염에서도 1그램 당 2.2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습니다.

{홍상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플라스틱이 환경의 풍화작용을 거쳐서 잘게 쪼개 집니다. 큰 것이 작아지게 되면 그만큼 작은생물에게까지 범위가 확대되는 거거든요. 수산물을 통해서 사람에게 들어오기도 하죠.}

지난해 부산에서 수거된 바다쓰레기는 약 1천100여 톤.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으로 뒤덮이는 부산 바다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