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한국노총 부산본부 “부산지방노동위 편파판정 규탄”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최근 부산의 한 제조업체의 교섭단체로 민주노총 소속 노조를 선택한데 대해 한국노총 부산본부가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한국노총 부산본부는 오늘(6) 성명서를 내고 지노위가 민주노총 노조의 집회와 시위에 영향을 받아 결정을 내렸다며, 앞으로 지노위의 모든 활동을 보이콧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지노위는 과거 사례를 참고한 결과이며, 중앙노동위의 재심 절차가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진욱 기자
  • 조진욱 기자
  • joj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