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국산 전투기 KF-21 공개… 소음 어쩌나

[앵커]
우리 손으로 만든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가 실제 기동하는 모습이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시험 비행도 눈 앞에 두고 있는데요.

막대한 소음이 예상돼 주민들은 걱정이 큽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의 격납고입니다.

지상요원이 전투기에 이동 신호를 내립니다.

천천히 활주로를 향하는 전투기, 우리 손으로 만든 초음속 전투기 KF-21 입니다.

실제 움직이며 작동하는 모습이 언론에 최초로 공개됐습니다.

{김남신/한국항공우주산업 KFX사업관리팀장/부품별로 계통별로 시험을 거쳐서 확인된 부분을 기동을 통해서, 활주시험을 통해서 추가적으로 검증을 하는 부분입니다.}

현재 우리 공군의 주력인 KF-16보다 뛰어난 4.5세대 첨단 전투기입니다.

전투기의 눈인 에이사 레이더가 자체 개발됐고, 적의 레이더를 피하는 기술도 적용됐습니다.

{노지만/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에이사 레이더는) 4세대 전투기들은 가지고 있지 않거든요. 기계식 레이더였는데, 에이사 레이더 같은 항전장비가 업그레이드 되는 것이 하나의 특징입니다.}

현재까지 시제기 6대가 생산 완료,

2026년 실전 배치가 목표입니다.

순차적으로 우리 공군에 120대가 투입됩니다.

KF-21은 이달 말 첫 시험비행에 나서게 됩니다.

지역에서는 소음이 걱정입니다.

KF-21은 엔진이 2개, 현재 수시로 오가는 T-50보다 훨씬 큰 소음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2026년까지 2천 2백여회 시험비행 예정입니다.

하루 1~2차례 수준입니다.

{강민선/사천시 신기마을 주민/시끄럽긴 시끄럽겠네요. (비행)할 때는 시끄럽다는 것을 느끼거든요. 항의를 하고 했죠. 송아지를 암소가 유산을 하고…}

아직 여러 관문이 남았지만 KF-21은 머지 않아 우리 하늘을 지키는 자주 국방의 상징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