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쓰레기 소각장 확보 “빨간불”

[앵커]
생활쓰레기 소각장은 꼭 필요한 시설이지만 주민 민원 탓에 지방자치단체들은 진땀을 흘리는데요,

여기에다 오는 2030년부터 쓰레기 직매립까지 금지되면서 시간에 쫓기는 지역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인구 53만 경남 김해시에서 하루 발생되는 생활쓰레기는 200톤,

장유소각장 처리용량 150톤을 훌쩍 넘어선지 오래입니다.

처리량을 2배로 늘리는 증설 사업 검토에 착수한 지 4년만인 올해 하반기 공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전을 요구하는 인근 주민들 설득 때문이었는데 최근 지방선거를 거치며 문제가 더 꼬일 상황이 됐습니다.

선거과정에서 사업 중단과 주민투표를 언급했던 홍태용 김해시장이 당선 뒤 사업 계속 추진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김성우/김해시장직 인수위원(지난달 29일)/”(김해) 인구규모라든지 이것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증설하는 건 증설을 그대로 추진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인근 양산도 소각시설 부족 상황에 맞닥뜨렸습니다.

게다가 기존 시설도 노후로 인해 앞으로 6년 정도 사용이 가능할 뿐입니다.

김해처럼 기존 시설에다 증설할 여건도 되지 않는데다,

유지 비용 절감을 위해 소각로 방식마저 바꿔야될 상황이라 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두영/양산시 자원순환과장/”지금부터 소각장 증설 내지는 신설을 고민하지 않으면 안되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소각시설이 있는 곳은 사정이 나은 편입니다.

진주와 의령은 여전히 매립에만 의존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여러 지자체가 함께 사용하는 광역소각장 설치를 독려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 계획은 나오지 못했습니다.

{조용정/경남도 환경정책과장/”9개 시군에 대해서는 (신*증설) 사업을 추진 중에 있고 5개 시*군은 지금 계획을 수립 중에 있습니다.”}

2030년부터 생활쓰레기의 직매립이 완전 금지됩니다.

주민 반대가 없어도 소각장 건립에는 설계나 설치에만 보통 4~5년이 걸리는 상황,

쓰레기 대란이라는 시한폭탄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