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 노사 협상 중단.. ‘파업 손해 책임’ 걸림돌

[앵커]
대우조선 하청 노조 파업 해결을 위한 노사 협상이 합의를 이뤄내지 못한 채 중단됐습니다.

임금 부분은 합의 단계에 이르렀지만, 그동안 파업 때문에 생긴 손해의 책임을 노조에게 물을 지가 가장 중요한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기자]
밤 11시 반까지 이어진 대우조선 하청 노사의 마라톤 협상은 결국 빈손으로 마쳤습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장관이 이틀 연속 거제를 찾은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도 협상장에 방문하며 극적 합의를 기대했지만, 여전히 이견이 컸습니다.

노조는 사측이 제시한 4.5% 임금 인상안을 수용했습니다.

올해 초, 각 개별사에서 3~7%대로 임금 인상을 합의했었기 때문에, 사실상 임금 인상을 포기한 수준입니다.

하지만 더 큰 문제가 남아있었습니다.

50일동안 이어진 파업 때문에 회사가 본 손해의 책임을 노조에게 묻는 것을 놓고 양측 입장이 첨예하게 갈렸습니다.

노조는 손해 배상 책임을 묻지 않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던 사측이 갑자기 입장을 뒤집었다고 밝혔습니다.

{홍지욱/민주노총 금속노조 부위원장/”(인금 인상 요구를) 포기하고, 사측이 제시한 안을 수용했습니다. 민*형사 면책에 대해서 우리에게 냈던 내용을 번복하면서 하루종일 (시간을) 소비해 버린, 소진시켜 버린거죠.”}

또 최선을 다해 앞으로 교섭에 나서겠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점거 농성을 이어갈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장혁/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만약 (합의가) 안되면 선택지는 단 한가지 밖에 없지 않겠습니까? 모든 것을 다해서 저항할 수 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고.”}

협력사 측은 손해 배상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합의한 적은 없다며, 합의되지 않은 것을 어겼다는 노조의 주장은 억지라고 밝혔습니다.

{김찬익/대우조선 사내 협력사 협의회 부회장/”(협력사) 대표들에게 협의를 구해보겠다고 해서 그때 잠정적으로 했던 게 최대한 민*형사상 손배소를 안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해보겠다고 구두상으로 약속한거지, 아무 합의가 없었습니다.”}

교섭 중단을 놓고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교섭은 오늘(21) 오전 10시부터 재개될 예정입니다.

노사 양측 모두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오늘(21)은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