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우조선 파업 장기화 정치권*산업계 파장 확산

[앵커]
이렇게 파업이 장기화되고 공권력이 투입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치권과 산업계로 파장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사태 해결 촉구를 위해 경남도지사와 도의회가 나섰고, 조선기자재 등 관련 사업도 피해가 크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중재를 호소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동자 파업 50일째,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파업 현장을 찾았습니다.

박 도지사는 하청 노동자 등을 만나 조기 협상 타결을 당부했습니다.

{박완수/경남도지사/”하루 빨리 결론이 나서 정상으로 돌아갔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죠.”}

경남도의회 여야도 조속한 시일내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형준 경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시일이 걸리더라도 손해가 나더라도 대화로 풀어야 합니다. 그것이 바로 시대의 상식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입니다.”}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부산경남 조선기자재조합도 직격탄을 맞았다며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조선기자재조합은 파업으로 선박용 블록 투입이 중단되는 등 부산경남 700여곳의 업체 피해액이 2천 7백억원을 넘어섰다고 호소합니다.

{나영우/경남조선기자재조합 이사장/”700여 중소 조선기자재 업체를 위기로 몰아넣는 불법 행위는 더이상 용납할 수 없으니 정부는 즉각 중재하여…”}

대형 조선소와 연관된 각종 산업이 많은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절실합니다.

아울러 그동안 조선소 하청 노동자가 저임금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다 쉽게 해고돼 온 문제도 짚어봐야 합니다.

파업 장기화가 이어질 수록 노사 피해가 가중되는 만큼 해결을 위한 협상 타결이 어느때보다 중요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