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오페라하우스…지역 예술인 일자리 창출

[앵커]
지역 예술인들의 절반 가량은 연 수입이 5백만원도 되지 않을 정도로 열악해 ‘탈 부산’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양질의 일자리인데, 2년뒤 개관을 앞둔 부산오페라하우스가 청년 예술인을 품을 채비에 나섰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다음달부터 열리는 ’2022 부산오페라시즌’ 공연을 앞두고 열린 공개오디션!

공공극장이 오페라 합창단 오디션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기존엔 특정 단체가 위탁을 맡았지만,부산문화회관 등 공공극장이 직접 제작에 나서면서 생긴 변화입니다.

합창과 오케스트라 오디션에서 통과한 60명은 시즌 단원으로 채용되는데, 출연료 외에 연습수당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사실상 양질의 일자리가 생긴 셈입니다.

{이진아/소프라노/”시즌단원, 오페라 합창단의 전문적인 오디션을 보는 것은 처음입니다. 설레기도 하고 긴장은 되지만 나름 기분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지역 예술인의 절반이 연수입 5백만원 미만일 정도로 열악하다보니, 탈 부산이 가속화됐고, 이들의 정책요구 1순위도 일자리입니다.”

2천24년 개관을 앞둔 부산오페라하우스가 지역 예술인 육성의 메카 역할을 맡게 됩니다.

제작극장을 기반으로 대표 레퍼토리를 구축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 참여할 예술인 대부분을 오디션을 통해 선발합니다.

작품별로 많게는 4백명의 일자리가 생기는 새로운 문화예술 생태계가 조성됩니다.

{신인숙/부산시 문화시설운영팀장/”지역 예술인들이 공정한 기회 보장을 통해서 오페라하우스의 주인이 될 수 있도록 오디션을 통해서 채워나갈 것입니다.”}

한편 부산오페라하우스 운영 주체는 공익성 강화와 초기 기반을 닦는 차원에서 사업소 형태로 직영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