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 상수도 대책 발표 내놓았지만

[앵커]

유충 발견과 녹조 창궐로 인해 안전한 수돗물에 대한 지역민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데요.

경남도가 상수도 분야 종합대책을 발표했는데 불안감 해소에는
미흡해보인다는 평가입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기자]

창원 석동정수장에서 유충이 발견된 지 20일이 지났습니다.

경남 지역 수도사업자인 각 시군들이 일제히 긴급점검에 나선 가운데,

시군 상수도 업무 지원을 맡고 있는 경남도가 상수도 관리 강화 종합대책을 내놓았습니다.

도는 먼저 유충과 조류독소, 냄새물질 모니터링 주기를 현재보다 강화시키기로 했습니다.

{정석원/경남도 기후환경산림국장/”취수원수부터 정수까지 수질 모니터링 측정 주기를 단축해 정수장 유추 등 수질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신속한 초기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겠습니다.”}

또 정수장 운영,관리 강화 조치와 함께 사고가 났을 때 신속한 보고체계 개선도 강구했습니다.

현재 진행되는 노후상수관 정비사업의 연장 추진과 비상공급망 구축사업도 조기 추진키로 했습니다.

하지만 당장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미 현장에서 시행되는 조치조차
반영치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임희자/창원물생명시민연대 대표/”(낙동강) 원수가 악화되면서 이 원수를 대응하기 위해서 (각 시군이) 현장에서 어떻게 고군분투하고 있는지, 제도가 어디까지 현실적으로 가 있는지 실태파악을 전혀 안한거죠.”}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있어 가장 근본적인 대책은 결국 안전한 식수원 확보일텐데요,

하지만 이번 경남도 발표에서는 이에 대한 언급이 빠져있습니다.”

식수원의 1차 관리책임이 있는 환경부에 대해 경남도의 보다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요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