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희주의 날씨] 태풍 ‘트라세’ 영향..비 내리며 후텁지근

5호 태풍 ‘송다’는 소멸했지만, 6호 태풍 ‘트라세’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비가 내리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센터 연결해서 알아봅니다. 오희주 기상캐스터~

네, 태풍 송다는 밤사이 소멸했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제6호 태풍 트라세가 북상하고 있는데요, 세력이 워낙 약해서 오늘 제주에 닿기 전 열대저압부로 약화하겠지만, 우리나라에 간접 영향을 주겠습니다.

이에 전국적으로, 특히 지금은 중부를 중심으로 세찬 비가 내리고 있는 모습이고요, 남해상에는 태풍특보와 함께 풍랑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경남서부는 내일 오후까지 비가 이어지겠고, 앞으로 부산과 경남동부는 오늘 오후부터 내일 낮까지 내리겠습니다. 내일까지 지리산과 경남 서부 남해안에 최고 80mm, 부산과 그밖의 경남에는 10에서 5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지역별 자세한 기온 살펴보겠습니다. 오늘 아침 기온은 25도를 웃돌며 후텁지근하게 출발했고요, 낮 기온은 부산 31도, 창원 30도, 거제와 함양은 28도로로 어제보다 1도에서 3도가량 높겠습니다.

오늘 아침 김해와 사천 공항 항공편 이용에 태풍으로 인한 불편은 없겠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