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도심지 개발, 공공기여 방식이 대세

[앵커]
:최근 도심지 개발에서 공공기여 방식이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용도를 바꿔주거나 용적률을 높여주는 대신, 임대주택이나 공원을 기부채납해 공공기여하는 방식이 대세가 되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바다 조망이 가능한 부산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공장터입니다.

14만제곱미터 규모로, 현재 부산시와 사전협상제 개발이 추진중입니다.

센텀시티 옛 한진CY부지 개발에 이은 제2호 사업대상지인데,

“땅의 용도를 바꿔 최고 48층 아파트 2천세대를 짓도록 해주는 대신, 공공기여를 받는 방식입니다.”

공공기여의 핵심은 일광해수욕장부터 1.5km의 해안산책로와 2만 8천제곱미터 규모의 해양수변공원 조성입니다.

공공재인 바다경관을 입주민을 위한 앞마당처럼 쓰지 않고, 시민들과 공유한다는 면에서 첫 시도입니다.

{이현우/부산시 도시계획과장/”해안가 개발에 대한 중요성을 (사업자와) 서로 인식하고, 개발부지는 해안선에서 뒤로 후퇴시켰습니다.”}

지하철 장전역과 인접한 부산 금정구의 옛 롯데마트 부지입니다.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설 이곳은, 부산에서 처음으로 역세권 지구단위 개발이 적용됩니다.

“용적률을 올려주면서 생긴 땅값 상승분의 90% 이상을 공공임대주택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방식입니다.”

전체 378세대 가운데 40세대가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임대주택으로 활용됩니다.

{문현성/우성종합건설 사업개발부장/”역세권을 활용한 주거편리성의 증대와 주변생활 환경 개선을 통해 15분도시 부산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시는 기존 사전협상제를 공공기여협상제로 명칭을 바꾸고, 공공기여량도 전국 최고 수준으로 적용해 공공성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