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급식비 분담, 경남도*교육청 갈등 확산

[앵커]
경남교육청과 경남도가 무상급식비 분담을 놓고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남도가 올해 역대급 예산을 확보한 교육청에 분담을 더 요구하는 것인데
교육청 또한 강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무상급식 분담율과 관련한 지적은 경남도의회가 먼저 시작했습니다.

{예상원 경남도의원(지난달, 경남도의회)/”이제 도교육청이 책임지고 해도 충분한 여력이 되지 않겠느냐. 협의를 해봐 주시기를 부탁드리고”}
{김태균 경남도교육청 교육복지과장(지난달, 경남도의회 “예”}

이어 지방선거 이후 처음 열린 시장군수 정책회의에서도 무상급식비 분담률 조정이 언급됐습니다.

경남도는 무상급식 분담률이 교육청이 3,지자체가 7이라며 이를 재조정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하지만 교육청의 입장은 다릅니다.

급식비는 식품비,인건비, 운영비로 구성되는데 지자체가 분담하고 있는 것은 식품비에 한한 것이라며
급식비 전반에 걸친 분담율을 보면 이미 7대 3이라는 것입니다.

{김미정 경남도교육청 급식예산담당/”우리 교육청은 타시도와 다르게 운영비,인건비, 사립유치원 무상급식비까지 100% 교육청에서 부담을 하고 있습니다.”}

전국 17개 교육청 가운데 부산6위, 경남 7위로 결코 적게 분담하고 있지 않다는 설명입니다.

이같은 갈등의 원인에는 경남교육청이 올해 역대 최대규모인 1조3천억 가까운 지방교육재정 교부금을 확보한 것과도 관련있습니다.

경남도는 이번 기회에 교육재정 전반에 대한 조율이 필요하다며 급식비는 그 가운데 일부라는 입장입니다.

경남도지사와 경남교육감의 교육행정협의회를 앞두고 양 기관의 실무협의가 진행중인 가운데 급식비를 둔 갈등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