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박완수 경남도지사 녹조현장 방문 “깨끗한 수돗물 공급 최선”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양산 신도시 취수장과 칠서취수장 등 낙동강 녹조 현장을 잇따라 방문해 “수돗물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안전한 상수도 공급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사는 특히 해마다 녹조가 반복되는 만큼 “근본적인 원인을 밝히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완수/경남도지사/”취수시설 뿐만 아니라 정수시설도 단계별로 개선을 해나가야되지 않겠나 생각을 합니다. (도민들이) 오염되지 않은 물을 마시게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니까요.”}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